NAS용 8TB 하드 드라이브를 싸게 구매 해 보았습니다

몇달 전부터 운용하고 있던 YousoroNAS 용량 (당시 약 10TB 정도)이 전부 꽉차서 새로운 저장 장치를 구매해야만 했는데, 돈을 좀 아껴보겠다고 블랙프라이데이 때까지 벼르다가 amazon.com 을 통해 My Book 8TB 모델을 지르게 되었습니다. 웃긴 건 미국 아마존 주제에 한국 배송 한정 신한카드 할인을 해 주고 있었다는 거.. 응?

여하튼 하드가 비행기 타고 물 건너 잘 도착해서 뜯어 보도록 합니다.

역시 사진빨 덕분에 박스가 이쁘게 나왔네요. 박스 내부에 완충제가 엄청 작은걸로 하나밖에 없었는데 왠일로 박스 상태가 거의 멀쩡합니다. 분명 던졌을 텐데.

뒤에 있는 GPD Win 2는 리뷰를 쓴다고 벼르고 있다가 아직도 안 쓰고 있네요.. 조만간 쓰겠습니다 (게다가 그 뒤에 GPD Pocket 2도 있습니다)
언박싱 후 My Book 본체와 크기 비교 샷입니다. 생각보다 크지 않습니다. 딱 하드 드라이브에 케이스 씌운 느낌 정도.. 비교 대상은 샤오미 홍미 노트 4X.

물론 현재 운용중인 NAS 본체에 물려서 사용 할 것이기 때문에 과감히 적출합니다. 적출 과정은 별게 없어서 따로 사진으로 남기진 않았지만 별 모양 혹은 육각 렌치가 필요하더라고요. 다행히 퇴근 후 오는길에 사긴 했는데.. 별 렌치는 안 팔더라구요. 그래도 육각 렌치로 잘 돌아갑니다.

위 사진은 적출한 WD 화이트 HDD (맨 뒤), WD 블루 1TB 2.5인치 (가운데), 그리고 M.2 SSD 128G와 비교샷입니다. 적출한 하드는 무려 캐시가 256MB짜리 모델입니다. ㅎㄷㄷ

이렇게 보니까 데스게이트 빼고 다 있네요… 사실 얼마전까지 씨게이트 하드를 꽂아 놓았습니다. 다운로드용 임시 폴더 전용으로.. 

사실 이걸 사용 중인 본체에 인식시키려면 3.3V 문제 때문에 HDD 전원핀의 1~3번째 핀을 막던가, 구형 SATA 전원 케이블을 사용하지 않으면 인식이 안될 수 있습니다. 1~3번째 핀을 막아보았으나 테이프가 계속 밀려서 방법을 찾던 도중 본체에 구형 케이블이 있어 꽂았더니 한방에 인식하더니 잘 되더군요. 사진은 DSM 6에서 인식한 모습입니다.

이렇게 인식하고 파일 마이그레이션을 하다 보니까, 카테고리 하나를 전부 8TB 하드로 옮겼더니 1TB밖에 남지 않아 또 용량난을 겪기 직전입니다.. 조만간 또 사야겠군요.

그래도 이렇게 8TB 하드를 맞추면 통상적인 가격 (약 30만원) 보다 15만원 가까이 싸게 구매가 가능합니다. 물론 이렇게 하면 A/S는 반쯤 물건너가긴 하지만, 원래 케이스에서 적출을 잘 해냈다면 아무도 모르게 그대로 꽂아 보내면 아마 A/S가 가능 할 겁니다.

주의: Seagate의 Expansion 계열을 적출을 위해 구매하는 것은 권장드리지 않습니다. 씨게이트가 데스게이트라는 이명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라는 이유는 아니고, Expansion 계열 HDD의 방식이 백업용에만 사용하는 녀석이라 상시적으로 읽기 및 쓰기가 일어나는 NAS 전용으로는 적절하지가 않습니다.

하드 성능으로는 뽑기를 잘 한다면 WD Easystore가 제일 좋습니다만, (무려 WD Red 계열이 나올 때가 있습니다) Bestbuy 독점 상품이기 때문에 직구를 하려면 매우 까다로운 베스트바이의 주문 취소 고난을 넘겨야만 합니다. 물론 가격은 조금 더 비싸지만, 성능을 함께 원하신다면 Easystore도 나쁘지 않은 선택인 것 같네요.

UP 프로젝트에 대해 드리는 말씀

안녕하세요, UP: 색다른 알람 프로젝트 담당 개발자 안석환입니다.
UP 소식이 업데이트되다 갑자기 감감무소식이 되어 아쉬워하시는 분이 많고, 저 또한 프로젝트가 중간에 끊기고 해서 소식을 전달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 ㅠㅠ

우선, 프로젝트는 살아있는가? 에 대해 단언드릴 수 있는 것은 네 그렇습니다. 입니다.
왜냐면 중단된 가장 큰 이유가 같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친구가 국방의 의무를 하러 떠나서…

우린 모두 국방의 노예잖아요? 잡아갈땐 우리아들, 다치면 남의아들, 사고나면 아몰랑

여하튼, 그 친구와 프로젝트에 대해 상의를 해 보았고 노예생활에서 해방된 후 다시 진행하는 것으로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날이 멀지 않았기 때문에, 누구보다도 제가 프로젝트 부활에 큰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

또한 기존에 작성했던 프로젝트 코드 등은 모두 남아있으나 첫 swift 프로젝트여서 그런지, 개발새발이라 이후 2년간 갈고닦은 못질 실력으로 다시 개발을 진행해보고자 합니다.

개발자 본인은 UP이 없어도 요즘 잘 일어납니다. 주말 빼고요…

아직은 많은 것을 알려드릴 수 없지만 가능한 빨리 좋은 소식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roject UP에 관심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iOS 앱 배포 시 Fetching App Store configuration 문제

사내 프로젝트든, 개인 프로젝트든 iOS 앱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애플과의 앱 리뷰 대전쟁 이전에 더 짜증나는 과정이 기다리고 있다.

대체 이 과정에서는 뭘 하길래… 1시간 2시간이 걸릴 때도 있고 심하면 그러다가 맥이 다운되면서 재부팅이 되더라… 하는 것이다.
보통 이때 쯤 멘탈이 터지는데 필자는 여러번 터져봐서 이제는 면역이 되었다 (..)
구글링해서 사례를 찾아도 15분 기다리는건 보통이고 몇 시간 걸리는 사람이 종종 나타나는데 1페타바이트 파일을 받는거도 아니고 대체 뭘 하는 걸까. (아니면 내가 꼬린 사양의 맥만 사용해서 그런 걸 수도..)

여하튼, 저 과정이 1시간 2시간이 지나도 진행이 안되고 저 화면에서 멈출 수 있는데, 그럴 땐 아래 방법을 사용 해 보자. 본인도 딱 한번 해봤는데, 1시간 지나도 안 되던게 10분만에 업로드 체크 화면이 뜨더라.

0. 혹시 저 화면에서 멈춰있는 상태이고 더 기다리기 힘들다면 Cancel를 누르자. 그런데 아마 안 눌릴거다. Option + Xcode 우클릭으로 강제 종료를 시켜주자
1. 이후 터미널을 열고 아래 명령을 입력 해 보자

2. iTMSTransporter가 알아서 파일 업데이트를 진행하는데, 다 되면 명령줄 도움말이 나타날 것이다. 무시하고, Xcode에서 다시 배포를 시도 해 보자

이게 본질적인 해결 방법은 아닌 것 같지만 그렇다고 해결이 가능한 방법이 딱히 존재하지는 않는 것 같다. 추측이라면 할 수 있는데, 외장 SSD를 부팅 디스크로 사용해서 그런가 macOS Mojave로 업데이트 한 뒤부터 부팅 시간도 15초 내외이던게 5분에서 10분이 걸리고 정신이 없다..
( 사내 개발환경이 내장 디스크가 하드 디스크인 꼬린 아이맥이여서 어쩔 수 없이 외장에 SSD를 달고 산다 ㅠㅠ )

앱 배포 시 다른 작업을 할 수 없는 점은 아직도 익숙해지지 못하고 있다. 이거도 개발환경 맥이 구려서 그런건진 모르겠다만, 저 화면에서 빙빙 돌아갈 때 아이맥이 쓸 수 없을정도로 느려지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폰으로 유튜브 등을 보면서 시간을 때우는데 그게 한시간 두시간 걸리니까 답답해 미칠 지경..

여하튼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