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년 만에 쓰는 초소형 컴퓨터 게임기 GPD WIN 2 사용기

이전 포스트에서 아주 잠깐 비춘 적이 있습니다만, 제대로 리뷰하지 못한 물건을 드디어 리뷰하게 되네요. 사실, 써보고 한 달 정도 후에 리뷰를 쓰려고 했는데 이게 어떻게 계속 밀려서 구매한 지 (정확히는 받은 지) 반년하고 1개월 정도가 지나서 리뷰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_-;; 사진만 옛날에 잔뜩 찍어놓고.. 흑흑..

그래서 리뷰하려는 물건이 무엇인가

GPD WIN 2란 GPD社의 GPD WIN 의 후속작으로, Nintendo DS 크기에 Windows 10이 탑재되어 있는(!!) 휴대용 게임기 겸 만능머신입니다.

출처: amazon.com

전작 본체는 이렇게 생겼고, GPD WIN 2의 발매 이후에도 아직까지 수요가 있는 편입니다. (가격적 메리트가 후속작인 GPD WIN 2보다 크기 때문에)

하지만 CPU, 키보드, 화면 크기 등등 개인적으로 맘에 들지 않는게 몇개 있었고, 밖에서 게임을 많이 안 할거 같아 관심을 끄던 중 GPD WIN 2의 크라우드 펀딩이 진행되고, 갑작스런 지름신… 에 의해 2018년 2월 경 주문하였습니다.

2018년 2월 ㄷㄷ…

그리고 존재를 잊던 찰나 2018년 6월쯤 드디어 도착했습니다!

개봉기

무려 DHL로 왔습니다! 그리고 세관에 관세를 뜯기고.. 흑..흐흑…

박스 내 구성품은 여태 언박싱했던 것 중 애플 다음으로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충전기, 케이블, 설명서, 본체 끝. 프로토타입 버전에서는 이어폰이랑 뭔가 이거저거 있었던 것 같은데요.. ㅠㅠ

예상 외의 스펙

본체는 사진으로 봤던 것보다 엄청 이뻤습니다. 게임패드 조이스틱 및 버튼, 마우스<->패드 전환 스위치와 키보드가 달려 있습니다.  키보드 사이즈는 엄청 작아서 책상에 놓고 누르기는 어렵고, 들고 엄지로 누르기는 편합니다. 의외로 익숙해지면 타자 속도는 빠르게 나오는 편입니다.

게다가 GPD WIN 2의 스펙은 작은 사이즈 (닌텐도 3DS XL 정도)에 비하면 엄청난데, 무려 코어 m3 (i3)에 쿨링 팬까지 달려있고, 터치스크린, RAM 8GB, SSD (?!?!) 장착이 가능합니다. 해상도는 1280×720이 최대지만 화면이 작아서 크게 신경쓰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무려… 윈도우 10 정품 라이센스도 같이 줍니다. 고용량 USB를 크라우드 펀딩이랍시고 비싸게 팔아쳐먹고 라이센스 안 주는 어느 정신나간 회사와는 다르게요

뒷면에는 Type-C 단자, USB 3, Micro SD 슬롯, Micro HDMI 단자, 3.5파이 오디오 잭 및 L1~L3, R1~R3 버튼이 있습니다. Type C 단자는 아쉽게도 Thunderbolt 3은 지원하지 않더군요.

신기하게도 L1, L2, L3 (R1, R2, R3) 버튼은 서로 누르는 느낌이 다릅니다.  그리고 버튼 이름이 반대로 인쇄되어 있는데요, 제조사에서 게임할 때 누르는 버튼을 쉽게 인지시키기 위해 이렇게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SSD 장착 및 테스트

네, 진짜로 들어갑니다. 저 크기에 SSD가 ㄷㄷㄷ

위 사진은 기존 128GB SSD 대신 Transcend  512GB SSD 장착 시 촬영한 사진입니다.  사진으로는 커 보이기에 비교차 100원 동전을 올려놓은 상태입니다. 엄청나게 작습니다… 그런데 512GB를 다 못써서 노트북용 외장SSD로 빼고 256GB로 교체했습니다. (배틀필드를 설치했더니 용량의 압박이.. ㅠㅠ)

새로운 SSD 설치 후 테스트 결과입니다. 멀쩡하게 잘 돌아갑니다. 사진은 CrystalDiskMark 테스트 결과. 아무래도 SATA 방식이라 SATA3 속도밖에 나오지 않지만 이정도면 Handheld 기기에서는 최상급 아닐까요..

여하튼 GPD WIN 2가 배송온 후, 필름도 붙이고 정리도 한 후 여러 게임들을 돌려보았습니다.

게임 테스트

Cyphers (Neople)

Neople사의 Cyphers는 생각 외로 잘 돌아갑니다. (최하옵 60프레임) 마우스와 키보드를 연결해서 하기는 했는데 실제로 두 손으로 든 상태로 플레이도 가능합니다. 문제는 키 조합이 괴랄해져서 커스텀 키 조합을 설정하지 않으면 봇전에서밖에 못 놀거 같은 느낌이.. 게다가 이 게임은 애시당초 GTX 1080 환경에서 돌려도 풀 프레임이 안 뜨는 멘탈이 반쯤 나간 게임이라 자세한 내용은 패스…

SEGA – Pyuo Pyuo Tetris (PC)

이건 게임 스샷을 까먹고 찍지 않았으나… 뿌요뿌요 테트리스는 군말 없이 네이티브 해상도에서 정말 쾌적하게 돌아갑니다.

Craft egg –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 (KR) via MOMO Emulator

테스트 한 김에 안드로이드 에뮬레이터도 테스트 해 보았습니다. 매우 잘 돌아갑니다. 위 사진은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 를 실행한 모습인데, 역시 에뮬로 리듬게임 하려는 생각은 접어야겠습니다.. 터치스크린이 달려있긴 한데 사운드 싱크도 안 맞고.. 웃기게도 게임 프레임은 60프레임이 나오더군요.

miHoYo – Honkai 3rd (KR)

위 에뮬레이터와는 다른 중국의 뮤뮤 에뮬레이터로 붕괴3rd를 실행중인 모습입니다.  일부 효과를 조금 켠 상태에서 약 10~30fps. 가끔 40fps이상이 나오긴 하지만, 이 게임은 최적화 수준이 그렇게 좋지 않기에… –;

ARIKA – Tetris: The Grand Master 3 Terror Instinct

ARIKA社의 테트리스 게임입니다. 게임이 너무 어렵더군요 -_-;; 여하튼 무리없이 잘 됩니다. 패드 설정만 해 주면 영상처럼 패드에서도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오히려 키보드보다 이게 더 낫더군요.

번외: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스트리밍

이 사진은 기기에서 직접 돌린 건 아니지만 Parsec라는 게임 스트리밍 앱을 통하여 GPD WIN 2에서 스트리밍 플레이한 것입니다. 실제로 WIN 2에서 CEMU를 통해 위 게임을 에뮬레이션을 해 보긴 했는데… 정신건강에 이롭지는 않습니다. -_-;; 게임이 에뮬레이션 돌리기엔 너무 무거움. 그래도 켜지긴 하는게 무섭더군요.

 

게임 외의 사용 용도

Windows 10 탑재, 그리고 게임 안 하면 괴물같이 오래가는 배터리 덕분에 게임 말고도 여러가지 일이 가능합니다. 인터넷, 코딩 등 윈도우에서 할 수 있는건 문제없이 잘 되었습니다. 특히 편했던 건 급하게 부팅디스크를 만들 때나, 노트북을 들고 다니기는 귀찮은데 필요한 경우 들고 다니게 되더라고요..

코딩.. 도 가능하긴 한데 두 손에 들고 저걸 하느니 노트북을 가져가겠습니다

사실 이걸 산 계기는 게임보다 급할 때 다른 용도로 사용하려고 샀습니다만, 어째 게임 패드가 달려있어서 그런지 게임만 하게 되더라는..

단점

물론 출시된 제품 중에 장점만 있는 제품은 거의 없습니다. 이점이 있다면 단점도 있기 마련인데요, GPD는 LG나 삼성처럼 큰 회사도 아니고, 크라우드 펀딩 형식으로 펀딩받아 제작된 제품이니만큼 대기업 제품에 비해 크고 작은 문제가 여럿 존재합니다. 물론 GPD WIN 2는 2세대 제품인 만큼 기존 제품의 단점은 어느 정도 해결되었지만요.

– 엄청나게 높은 가격

위에서 살짝 보셨겠지만 저는 이 제품을 649달러 (약 72만원)에 구매하였습니다. 물론 이 가격은 크라우드 펀딩 얼리버드 기준 가격이고,  실제 리테일 가격은 800달러가 넘습니다. 휴대용 게임기라는 목적에서만 보면 상당히 비싼 가격을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 그래도 아쉬운 스펙들

물론 이 크기에 이만한 스펙의 기기가 나온건 상당히 신기한 일이지만, 그래도 해상도라던지, Thunderbolt 3 지원 등의 아쉬움이 남는 점은 존재합니다. 특히 해상도만 조금 더 신경 써 주었더라면 더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도 드네요.

– 케이스, 필름, 스킨 등의 선택폭이 좁음

GPD는 아마 처음 들어보시는 분들이 많을 정도로 많이 알려진 회사가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양한 회사에서 이 회사 제품만의 케이스, 스킨, 필름 등을 만드려고 하지 않기 때문에 만들어져 있는 상품 내에서 사용해야 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다행히도 필름은 한국의 힐링실드에서 제작 참여로 만들어진 제품이 있으며 (본인도 해당 회사 제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케이스는 GPD 1세대와 호환되는 하드 케이스가 있긴 하지만 저는 하드 케이스를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Amazon kindle 호환 케이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케이스 보기

– 드라이버, BIOS 펌웨어 등의 사후지원 부재

앞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GPD가 그렇게 큰 회사도 아니고, 아무래도 이거저거 하느라 바쁜 모양이라 (이번 CES 2019에 신제품을 들고 나오셨더라구요) 전작에 대해 신경을 많이 쓰지 못하는 것 같더군요. 드라이버나 BIOS 펌웨어의 경우 출시 후 문제 수정 이후에는 마이너하거나 메이저한 업데이트가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차후에 개선이 될지는 잘 모르겠네요.

– 마감 및 사소한 문제들

제품의 외관 마감은 솔직히 말씀 드려서 한성보다 훨씬 낫습니다. (…?????) 하지만 신경을 끈다면 거슬리지는 않지만 의외로 이 가격대에서 문제가 될 만한게 한 두개가 아닌데요, 그 중에 몇 가지만 적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 세로 디스플레이 패널을 사용
이게 무슨 소리인가 하면, 실제로 사용할 땐 가로 화면이지만 디스플레이 부품 자체는 스마트폰과 같은 세로 화면이 들어가 있습니다. 즉, 1280×720이 아니라 720×1280의 해상도를 가진 패널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윈도우만 사용한다면 큰 문제는 되지 않지만, 듀얼 부팅할 때 화면이 돌아가지 않거나 돌리는 것을 지원하지 않는 OS (예: Phyonix OS)를 사용하면 문제가 발생하게 됩니다.

어메이징.. 이 문제는 이 다음에 나온 GPD Pocket 2도 세로 패널을 사용한다는 같은 문제가 있지만 그 아이는 BIOS를 가로 화면으로 돌릴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

또한 세로 패널의 문제로 인해 일부 안드로이드 에뮬레이터나 게임의 전체 화면이 이상하게 작동하는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물론 제대로 돌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만 제가 사용하는 환경에서는 살짝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 규격 외 충전기를 사용하면 안 켜짐

사실 이건 조금 심각한 문제이긴 한데요.. 충전 시 12V 이외의 입력이 들어오면 부팅 자체가 되지 않습니다. 고장나는 건 아니고, 배터리 문제로 배터리를 뺐다 꼽으면 돌아오기는 하는데 문제는 이 배터리를 탈착하는 과정이 기기의 뒷판을 들어내는 작업이라는 거.. -_-;;

결론

혹시 GPD WIN 2를 구매하시려는 분이 계신다면, 구매 용도가 확실한 상태에서만 구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격이 80만원을 상회하기 때문에 게임만 하시려는 분에게는 추천드리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저는 여러 용도로 만족하여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만약 GPD WIN 3이 출시된다면 업그레이드 차 구매할 것 같습니다.

 

번외

이는 GPD WIN 2와 GPD Pocket 2를 함께 찍은 사진입니다. GPD Pocket 2는 구매하지 않았습니다만, 소유자님이 입대(….)하신 바람에 사용할 수 있게 되기 전까지 맡아두고 있는 상황에 있습니다. 만약 시간이 생긴다면 GPD Pocket 2도 함께 리뷰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NAS용 8TB 하드 드라이브를 싸게 구매 해 보았습니다

몇달 전부터 운용하고 있던 YousoroNAS 용량 (당시 약 10TB 정도)이 전부 꽉차서 새로운 저장 장치를 구매해야만 했는데, 돈을 좀 아껴보겠다고 블랙프라이데이 때까지 벼르다가 amazon.com 을 통해 My Book 8TB 모델을 지르게 되었습니다. 웃긴 건 미국 아마존 주제에 한국 배송 한정 신한카드 할인을 해 주고 있었다는 거.. 응?

여하튼 하드가 비행기 타고 물 건너 잘 도착해서 뜯어 보도록 합니다.

역시 사진빨 덕분에 박스가 이쁘게 나왔네요. 박스 내부에 완충제가 엄청 작은걸로 하나밖에 없었는데 왠일로 박스 상태가 거의 멀쩡합니다. 분명 던졌을 텐데.

뒤에 있는 GPD Win 2는 리뷰를 쓴다고 벼르고 있다가 아직도 안 쓰고 있네요.. 조만간 쓰겠습니다 (게다가 그 뒤에 GPD Pocket 2도 있습니다)
언박싱 후 My Book 본체와 크기 비교 샷입니다. 생각보다 크지 않습니다. 딱 하드 드라이브에 케이스 씌운 느낌 정도.. 비교 대상은 샤오미 홍미 노트 4X.

물론 현재 운용중인 NAS 본체에 물려서 사용 할 것이기 때문에 과감히 적출합니다. 적출 과정은 별게 없어서 따로 사진으로 남기진 않았지만 별 모양 혹은 육각 렌치가 필요하더라고요. 다행히 퇴근 후 오는길에 사긴 했는데.. 별 렌치는 안 팔더라구요. 그래도 육각 렌치로 잘 돌아갑니다.

위 사진은 적출한 WD 화이트 HDD (맨 뒤), WD 블루 1TB 2.5인치 (가운데), 그리고 M.2 SSD 128G와 비교샷입니다. 적출한 하드는 무려 캐시가 256MB짜리 모델입니다. ㅎㄷㄷ

이렇게 보니까 데스게이트 빼고 다 있네요… 사실 얼마전까지 씨게이트 하드를 꽂아 놓았습니다. 다운로드용 임시 폴더 전용으로.. 

사실 이걸 사용 중인 본체에 인식시키려면 3.3V 문제 때문에 HDD 전원핀의 1~3번째 핀을 막던가, 구형 SATA 전원 케이블을 사용하지 않으면 인식이 안될 수 있습니다. 1~3번째 핀을 막아보았으나 테이프가 계속 밀려서 방법을 찾던 도중 본체에 구형 케이블이 있어 꽂았더니 한방에 인식하더니 잘 되더군요. 사진은 DSM 6에서 인식한 모습입니다.

이렇게 인식하고 파일 마이그레이션을 하다 보니까, 카테고리 하나를 전부 8TB 하드로 옮겼더니 1TB밖에 남지 않아 또 용량난을 겪기 직전입니다.. 조만간 또 사야겠군요.

그래도 이렇게 8TB 하드를 맞추면 통상적인 가격 (약 30만원) 보다 15만원 가까이 싸게 구매가 가능합니다. 물론 이렇게 하면 A/S는 반쯤 물건너가긴 하지만, 원래 케이스에서 적출을 잘 해냈다면 아무도 모르게 그대로 꽂아 보내면 아마 A/S가 가능 할 겁니다.

주의: Seagate의 Expansion 계열을 적출을 위해 구매하는 것은 권장드리지 않습니다. 씨게이트가 데스게이트라는 이명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라는 이유는 아니고, Expansion 계열 HDD의 방식이 백업용에만 사용하는 녀석이라 상시적으로 읽기 및 쓰기가 일어나는 NAS 전용으로는 적절하지가 않습니다.

하드 성능으로는 뽑기를 잘 한다면 WD Easystore가 제일 좋습니다만, (무려 WD Red 계열이 나올 때가 있습니다) Bestbuy 독점 상품이기 때문에 직구를 하려면 매우 까다로운 베스트바이의 주문 취소 고난을 넘겨야만 합니다. 물론 가격은 조금 더 비싸지만, 성능을 함께 원하신다면 Easystore도 나쁘지 않은 선택인 것 같네요.

UP 프로젝트에 대해 드리는 말씀

안녕하세요, UP: 색다른 알람 프로젝트 담당 개발자 안석환입니다.
UP 소식이 업데이트되다 갑자기 감감무소식이 되어 아쉬워하시는 분이 많고, 저 또한 프로젝트가 중간에 끊기고 해서 소식을 전달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 ㅠㅠ

우선, 프로젝트는 살아있는가? 에 대해 단언드릴 수 있는 것은 네 그렇습니다. 입니다.
왜냐면 중단된 가장 큰 이유가 같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친구가 국방의 의무를 하러 떠나서…

우린 모두 국방의 노예잖아요? 잡아갈땐 우리아들, 다치면 남의아들, 사고나면 아몰랑

여하튼, 그 친구와 프로젝트에 대해 상의를 해 보았고 노예생활에서 해방된 후 다시 진행하는 것으로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날이 멀지 않았기 때문에, 누구보다도 제가 프로젝트 부활에 큰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

또한 기존에 작성했던 프로젝트 코드 등은 모두 남아있으나 첫 swift 프로젝트여서 그런지, 개발새발이라 이후 2년간 갈고닦은 못질 실력으로 다시 개발을 진행해보고자 합니다.

개발자 본인은 UP이 없어도 요즘 잘 일어납니다. 주말 빼고요…

아직은 많은 것을 알려드릴 수 없지만 가능한 빨리 좋은 소식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roject UP에 관심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iOS 앱 배포 시 Fetching App Store configuration 문제

사내 프로젝트든, 개인 프로젝트든 iOS 앱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애플과의 앱 리뷰 대전쟁 이전에 더 짜증나는 과정이 기다리고 있다.

대체 이 과정에서는 뭘 하길래… 1시간 2시간이 걸릴 때도 있고 심하면 그러다가 맥이 다운되면서 재부팅이 되더라… 하는 것이다.
보통 이때 쯤 멘탈이 터지는데 필자는 여러번 터져봐서 이제는 면역이 되었다 (..)
구글링해서 사례를 찾아도 15분 기다리는건 보통이고 몇 시간 걸리는 사람이 종종 나타나는데 1페타바이트 파일을 받는거도 아니고 대체 뭘 하는 걸까. (아니면 내가 꼬린 사양의 맥만 사용해서 그런 걸 수도..)

여하튼, 저 과정이 1시간 2시간이 지나도 진행이 안되고 저 화면에서 멈출 수 있는데, 그럴 땐 아래 방법을 사용 해 보자. 본인도 딱 한번 해봤는데, 1시간 지나도 안 되던게 10분만에 업로드 체크 화면이 뜨더라.

0. 혹시 저 화면에서 멈춰있는 상태이고 더 기다리기 힘들다면 Cancel를 누르자. 그런데 아마 안 눌릴거다. Option + Xcode 우클릭으로 강제 종료를 시켜주자
1. 이후 터미널을 열고 아래 명령을 입력 해 보자

2. iTMSTransporter가 알아서 파일 업데이트를 진행하는데, 다 되면 명령줄 도움말이 나타날 것이다. 무시하고, Xcode에서 다시 배포를 시도 해 보자

이게 본질적인 해결 방법은 아닌 것 같지만 그렇다고 해결이 가능한 방법이 딱히 존재하지는 않는 것 같다. 추측이라면 할 수 있는데, 외장 SSD를 부팅 디스크로 사용해서 그런가 macOS Mojave로 업데이트 한 뒤부터 부팅 시간도 15초 내외이던게 5분에서 10분이 걸리고 정신이 없다..
( 사내 개발환경이 내장 디스크가 하드 디스크인 꼬린 아이맥이여서 어쩔 수 없이 외장에 SSD를 달고 산다 ㅠㅠ )

앱 배포 시 다른 작업을 할 수 없는 점은 아직도 익숙해지지 못하고 있다. 이거도 개발환경 맥이 구려서 그런건진 모르겠다만, 저 화면에서 빙빙 돌아갈 때 아이맥이 쓸 수 없을정도로 느려지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폰으로 유튜브 등을 보면서 시간을 때우는데 그게 한시간 두시간 걸리니까 답답해 미칠 지경..

여하튼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